> Home > 말씀 > 목회칼럼
 
이단들과는 멍에를 같이 메지 말아야 합니다
진영창 2011-10-02 22:12:42 307

하나님은 교회가 거룩하고 순결하기를 원하십니다. 교회는 우리 예수님의 몸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나라는 하나님의 거룩함과 순결함을 비춰주는 곳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하나님의 교회가 거룩하지 못할 때 슬퍼하시고, 때로는 심하게 중독된 손과 발을 잘라 내듯이 교회의 한 부분을 잘라내기도 하셨습니다. 이런 예는 성경에 무수히 많이 기록 되어 있습니다.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40년간 광야 생활을 한 것도 사실은 거룩해 지기를 거부하는 이스라엘 백성들을 광야의 시간을 통해서 거룩하게 만들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리고 가나안 정복 시기에 아간을 죽이신 것도 교회의 거룩함을 지켜내려는 하나님의 결단이셨습니다. 아나니아와 삽비라 부부를 죽이신 것도 같은 맥락에서 입니다. 초대교회 당시 예루살렘에는 여행자, 과부, 고아 등 가난한 신도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이들을 돕기 위해서 당시에 부자들은 적지 않은 헌금을 했습니다. 그런데 아나니아와 삽비라가 자신의 집을 팔고 모든 재산을 헌금한다고 하면서 실제로는 대부분의 돈은 감춰두고 지극히 일부만 헌금을 했습니다. 이를 하나님께서 기뻐하지 않았습니다. 거짓말로 교회 공동체를 어지럽게 하는 것은 거룩한 교회 공동체를 만들어가는 데 아주 큰 문제였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아나니아와 삽비라를 죽였습니다. 어떻게 보면 아주 혹독한 처벌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교회는 거룩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아주 작은 누룩이 밀가루 전체에 아주 큰 영향을 미쳐 밀가루를 부패시키듯이 하나님의 교회는 부패해지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하나님의 교회를 어지럽히는 것들 중에서 가장 심각했던 것이 바로 이단의 문제였습니다. 서신서들을 읽어 보면 거기에는 사도들이 이단들의 거짓 가르침에 대해서 아주 단호하게 대처해야 함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이단들은 하나님의 뜻을 거스릅니다. 자신들의 생각과 뜻을 교묘하게 포장해서 결국은 우리가 구원의 자리에서 떨어져 나가게 만듭니다. 참된 하나님의 진리의 말씀을 교묘하게 틀어서 결국은 우리가 하나님의 거룩하신 뜻을 따르지 못하게 합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이단을 단호히 배격했습니다.

 

최근에 이 지역에 구원파라고 하는 이단이 들어와서 성도들을 어지럽힌다는 소문을 들었습니다. 이들은 특히 성도들을 찾아 다니며 성경공부를 권합니다. 그리고는 그들의 성경공부를 통해서 결국 우리들의 믿음을 빼앗아가는 일을 합니다. 그러니 혹시나 교회 밖에서 성경공부를 하자고 하며 권하면 절대로 응하지 마시기를 바랍니다. 혹시나 어떤 사람들은 그들을 구원파의 잘못된 가르침에서 이끌어 내기 위해서 성경공부를 같이 하려고 하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그들은 자신들의 논리로 철저하게 무장된 사람들입니다. 그들을 이끌어 낸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이것은 사도 바울 또한 할 수 없었던 일이었습니다. 그러니 그들과 하는 성경공부는 어떠한 이유에서건 절대로 해서는 안됩니다.

 

또한 구원파에서 이곳 뉴올리언즈에서 큰 음악회를 연다고 합니다. 아름다운 음악을 매개로 해서 성도들을 현혹시키는 수법을 쓰는 것입니다. 이런 음악회에 가는 것은 결코 좋지 않습니다. 이런 음악회를 매개로 해서 거룩하게 살아가고 있는 성도들을 얽어 매려고 하는 것입니다. 성경은 이런 류들과는 절대로 멍에를 같이 매지 말라고 하며 그들과 단호히 떨어지기를 권합니다.

 

믿지 않는 사람들과 멍에를 함께 메지 마십시오.(고후 6:14)

 

       
목회자 컨퍼런스에 다녀 왔습니다 진영창 2011.10.09
다음 주에는 한인회 야유회에 동참합니다 진영창 2011.09.25
 
 
 

하루를 KPCNO로 시작하세요!

7001 Canal Blvd, New Orleans, LA. 70124 TEL : 504-610-8300 DOMAIN NAME : http://www.kpcno.org
Copyright 2016 ⓒ By 뉴올리언즈 한인장로교회(Korean Presbyterian Church of New Orleans). All Right Reserved.